중세철학 – 아벨라르 부터 마이모니데스 까지

  1. 아벨라르

1-1 아벨라르는 로슬랭의 가장 유명한 제자이며, 그의 편지는 로슬랭이 논리학 저술을 남겼을 것이라는 증거로 남아있다. 그는 인간의 보편적인 본성이 각 개인 안에 존재한다는 보편 실재론보다는 스승의 유명론을 지지하였으며, 믈룅에서 그의 초기 작품들, 즉 아리스토텔레스나 포르피리오스, 보이티우스의 논리학 저술에 대한 주석을 주로 남겼다.

 

1-2 결혼한 이후 그는 생드니의 수도원에서 교육활동과 저술활동을 계속 이어 나갔는데, 《최고선의 신학》은 아벨라르가 이 시기에 남긴 작품이다. 1130년 초반에 다시 파리로 거처를 옮기면서도 《너 자신을 알라》, 《예 그리고 아니오》, 앞선 ‘최고선의 신학’을 발전시킨 《학자들의 신학》 등등을 펴냈다. 하지만 이러한 저술들 때문에 그는 교회와 많은 마찰을 빗기도 했다.

 

1-3 아벨라르가 철학사에서 중요하다고 평가받는 이유는 논리학과 스콜라철학의 방법에 미친 영향 때문이다. 그가 저술활동을 벌이던 시기에는 라틴어로 번역된 아리스토텔레스의 논리학 저술이 전무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아벨라르가 논리학 저술을 남겼다는 사실은 자신의 통찰과 독창성을 통하여 중세의 가장 위대한 논리학자 중 한 사람이 되었다는 것을 증명한다.

또한 당시의 교수법을 이끌어 낸 사람도 아벨라르였다. 상급 학생과 하급 학생들이 어떤 주제에 대해서 논쟁을 벌이고 교수가 판정하는 식의 교육 방법이 그것이다. 이는 아벨라르의 저술에서도 자주 등장하며, 중세의 전성기부터 르네상스에 이르기까지 가장 널리 쓰였다.

  1. 이븐 루슈드

2-1 콩슈의 기욤, 푸아티에의 쥘베르, 독일출신의 위그, 스코틀랜드 출신의 리샤르 등등 아벨라르와 동시대를 살았던 많은 기독교인들도 철학에 기여하였다. 하지만 정작 아벨라르와 필적할 만한 당시의 철학자들로 이슬람교도인 이븐 루슈드와 유대교도인 마이모니데스를 꼽는다.

 

2-2 이븐 루슈드는 이슬람교도이면서도 철학을 옹호한 사람이었다. 그는 인간 이성이 신학적 문제를 탐구할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적절한 지적능력을 지닌 사람은 스스로 율법을 지킴과 동시에 철학의 탐구 또한 의무로 생각한다고 주장하였다. 이는 이중진리론이 아닌 그저 진리에 접근하는 여러 가지의 수준을 구별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2-3 이븐 시나를 통렬히 비판했던 알 가잘리에 대응한 이븐 루슈드는 두 사람의 입장 사이의 어딘가에 놓여있는 것처럼 보인다. 세계 창조에 대해서는 이븐 시나의 입장을 지지하면서도 존재와 현존사이의 이분법 및 신을 대신한 존재가 현실 세계의 본성적 형상을 만들었다는 주장은 거부하였다. 또한 그는 창조된 우주에는 진정한 인과성이 존재한다고 주장하면서 알 가잘리에 반대한다. 하지만 인간 지성에 대해서는 인과성의 역할을 이븐 시나보다도 축소한다. 그에게는 수동적 지성조차 단일하고, 초자연적이며, 비물질적인 실체다.

 

2-4 이븐 루슈드의 가장 큰 공헌은 아리스토텔레스에 대한 주석을 38편이나 남겼다는 것이다. 그의 주석은 분량에 따라 긴 것, 중간 것, 짧은 것으로 나뉜다. 이븐 루슈드는 아리스토텔레스를 최고의 천재로 평가하였으며, 그런 의미에서 플라톤은 당연히 그보다 아래에 있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알고 있는 것 이상으로 플라톤의 영향을 받고 있었다.

 

2-5 그는 동료 이슬람교도들에게 주목받지 못했다. 하지만 그의 저술은 아리스토텔레스에 대한 해석을 중세 라틴 세계에 전하는 수단이 되었으며, 13세기 중요한 철학자들이 다룬 주제를 미시 제시해주는 역할을 하였다. 이후에 등장한 아리스토텔레스 철학자들에게 이븐 루슈드는 진정한 주석가였다.

 

  1. 마이모니데스

3-1 마이모니데스의 명성은 신이 내린 명령의 목록을 정리했다던가, 토라의 요약본을 쓴 것과 같은, 유대교 율법학자라는 그의 역할에서 나온다. 무엇보다도 《혼란에 빠진 자들을 위한 길잡이》라는 그의 저서가 마이모니데스의 명성에 큰 역할을 담당했는데, 이 저서에서 그는 종교과 철학 사이의 모순을 해결하려고 시도하기 때문이다.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3-2 마이모니데스는 유대교가 아닌 다른 이교도의 철학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인정한다. 또한 이븐 루슈드의 주석에도 영향을 받아 아리스토텔레스가 지상 최고의 천재라고 생각했다.

 

3-3 신에 대해서, 마이모니데스는 무신론적 견해를 취한다. 그에 따르면 우리는 신에 대해서 아무 것도 말할 수 없는데, 우리와 신은 아무런 공통점이 없기 때문이다. 신은 완전한 현실태이고 불변하며, 어떤 속성도 지니지 않는다. 우리가 신을 묘사할 방법은 그저 신은 어떻지 않다고 말하는 부정의 길 뿐이다.

3-4 마이모니데스에게서 볼 수 있는 종교와 철학의 조화는 창조와 섭리의 이론에서 드러난다.

창조의 측면에서, 그는 우주가 영원하며, 세계가 고정된 필연적인 종들로 구성된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의견을 거부한다. 섭리의 측면에서는, 신이 모든 개별적 사건에 관여하는 것은 아니며 인간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관여하지만, 다른 피조물들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관여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하지만 이러한 의견에도 불구하고, 그의 목표는 우리가 신을 인식하고 닮아가는 것에 있었다. 비록 신에 대한 지식은 적을지 몰라도, 이 지식은 신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져야하며, 이를 통해 사람들이 올바른 행동을 할 수 있도록 인도해야 한다.

 

 

Leave a Reply